전체메뉴
EU, 이란에 ‘핵협정 파기’ 재고 호소…10일 특별 회의
더보기

EU, 이란에 ‘핵협정 파기’ 재고 호소…10일 특별 회의

뉴시스입력 2020-01-07 07:52수정 2020-01-07 0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EU집행위원장 "핵협정, 이란 이익에도 부합 설득 하자"

유럽연합(EU)이 미국과 이란 간 긴장 고조와 이란의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 중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특별 회의를 개최한다.

CNN에 따르면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대표는 6일(현지시간) EU 외교 문제 위원회가 오는 10일 특별 회의를 열어 미국의 이란 군부 실세 제거 공습에 따른 긴장 고조 사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렐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서는 “최근 이란의 핵협정 관련 발표에 깊이 유감이다. 언제나 그랬듯 우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에 의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역내 안정과 국제 안보를 위해서는 모두의 핵협정 전면 이행이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모든 참여국들과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보렐 대표는 주말 사이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통화를 하고 그를 EU 본부가 위치한 벨기에 브뤼셀에 초청했다. 이란은 그의 초청에 관해 공식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알자지라는 전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회 위원장은 6일 성명을 내고 이란의 JCPOA 이행 전면 중단 선언에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EU 회원국들은 협정이 이란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점을 설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라크 의회의 해외군 철수 요구에 대해서는 “다에시(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다른 명칭)에 의해 파괴된 이라크가 다시 발전하고 있다. 국민들은 재건과 더 큰 안정을 위한 지속적 진전을 누릴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을 공습해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제거했다. 미국은 솔레이마니를 최근 역내 잇단 미군 공격의 배후로 지목하고 그가 추가적인 공격을 모의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란은 미국에 보복을 경고하고 우라늄 농축 정도와 양에 더는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2015년 이란과 P5+1(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이 체결한 협정에 더 이상 얽매이지 않겠다는 주장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에 공동 성명을 내고 이란이 JCPOA 이행 중단 조치를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