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생태학적 아마겟돈’[횡설수설/김영식]
더보기

‘생태학적 아마겟돈’[횡설수설/김영식]

김영식 논설위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알라(Koala)의 어원은 ‘물이 없다’이다. 나무에서 내려오지도 않고 식물 유칼립투스의 잎만 먹는 모습에서 유래했다. 유칼립투스에는 ‘1.8-시네올’이라는 화학성분이 들어있다. 몸속의 불필요한 점액들을 제거하는 거담 작용을 한다. 기침 천식을 치료하는 약재로 사용되지만 독성 또한 강하다. 코알라가 하루 24시간 가운데 20시간을 취한 듯 잠자는 것도 독성 해독 때문이다.

▷호주의 상징인 코알라가 시커멓게 불탄 모습이 새해 벽두부터 전 세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코알라의 서식지는 호주 동남부 해안가. 지난해 9월부터 5개월째 계속되는 호주 산불의 최대 피해 지역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와 퀸즐랜드주가 겹치는 곳이다. NSW 중북부 해안에선 8000여 마리가 불길을 피하지 못하고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 코알라 서식지의 80%가 파괴됐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번 화마(火魔)로 약 4억8000만 마리의 호주 야생동물이 목숨을 잃거나 심하게 다쳤다. 멜버른 라트로브대의 짐 래드퍼드 연구위원은 이번 사태를 ‘생태학적 아마겟돈’이라고 규정했다.

▷앤드루 콘스턴스 NSW 교통장관은 한발 더 나아가 “이건 산불이 아닌 원자폭탄”이라고 외쳤다. 그만큼 피해가 끔찍하고 규모가 크다는 뜻이다. 아직도 150건 이상의 산불이 진행되고 있으며 60여 건은 통제 불능 상태다. 마른벼락으로 인한 자연 발화가 계속되면서 언제 불길이 잡힐지 예측하기조차 힘들다. 주민 24명이 숨지고 2000가구 이상이 피해를 입었으며, 남한 면적의 절반에 가까운 4만8560km²가 잿더미로 변한 국가적 재앙에 호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소방관 2700여 명을 투입했고 호주방위군(ADF) 소속 예비군 3000명을 소집했다. 해군 함정 2척으로 이재민과 동물을 실어 나르기도 했다.


▷기상학자들은 호주 대륙이 섭씨 40도 이상의 고온으로 달궈지는 이유를 ‘인도양 쌍극자(dipole)’라는 기후 시스템에서 찾고 있다. 쌍극자 현상은 동서 해수면 온도의 극심한 차이에서 비롯된다. 인도양 서쪽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면 아프리카 동부 국가엔 홍수가, 동쪽 해수면 온도가 내려가면 호주엔 강우량이 급감해 폭염과 가뭄이 이어진다는 것.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쌍극자 현상이 심해지면서 자연재해의 피해가 커진 셈이다. 이젠 기후변화에 따른 난민이 사람뿐 아니라 동물까지 포함하는 세상이 됐다. 미래의 일로 여겨지던 환경 파괴로 인한 기후변화의 재앙이 어느새 성큼 다가왔다. 정말로 이젠 남의 일이 아니다.

주요기사

김영식 논설위원 spear@donga.com
#생태학적 아마겟돈#호주 화재#기후변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