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정세균 탈루-표절 의혹 철저 검증”
더보기

한국당 “정세균 탈루-표절 의혹 철저 검증”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1-07 03:00수정 2020-0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부터 총리후보자 인사청문회… 與 “문제될만한 의혹은 전혀 없어” 국회가 7, 8일 이틀간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자유한국당이 삼권분립 훼손을 이유로 부결 입장을 밝힌 가운데 여야가 ‘총리 인준’을 둘러싸고 또 한 번의 힘겨루기에 돌입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6일 “한국당이 총리 인준 반대를 표명한 것은 유감스럽다”며 “정답을 정해놓고 문제를 내는 경우와 같다”고 말했다. 전날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정 후보자 임명 동의안을 부결할 수밖에 없다”고 선언한 것을 비판한 것. 총리 후보자는 다른 국무위원과 달리 국회 표결 절차를 거쳐야 임명될 수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회 인준을 받기까지 21일이 걸렸다.

한국당은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입법부 수장’이었던 정 후보자가 ‘행정부 2인자’ 자리를 수락한 것 자체가 삼권분립 훼손이라는 지적이다. 한국당은 정 후보자와 정 후보자 친형의 금전 관계 및 증여세 탈루 의혹, 재산신고 누락 의혹, 2004년 경희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등을 제기하며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민주당은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청문회에서 야당의 ‘흠집 내기’ 공격에 맞서 강력한 차단막을 펴겠다는 전략도 세우고 있다. 인사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박광온 의원은 “지금까지 문제가 될 만한 의혹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정 후보자도 서면질의 답변서를 통해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그는 삼권분립 훼손 지적에 대해 “현직 국회의장이 국무총리가 되는 것은 삼권분립 위반의 문제가 있겠지만 국회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국무총리 또는 국회의원의 겸직이 허용돼 있다”고 말했다. 소득세 탈루 의혹에 대해서는 “장남, 장녀의 결혼 관련 총 축의금 수령액은 (각각) 1억5000여만 원이며 축의금 지출은 결혼식 준비 비용 및 하객 식대 등으로 사용했다”고 답했다. 친형에게서 빌린 돈을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일부 누락한 의혹에 대해선 “여러 건의 채무를 일시 변제하는 과정에서 일부 채무 발생일과 채무 금액을 착오로 잘못 기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정세균#국무총리#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