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개혁열차 다시 출발…설 前 민생·개혁법안 모두 처리”
더보기

이인영 “개혁열차 다시 출발…설 前 민생·개혁법안 모두 처리”

뉴스1입력 2020-01-06 10:02수정 2020-01-06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설 연휴 이전이 민생과 개혁법안 처리의 마지노선”이라면서 “설 이전에 본회의에 계류된 민생법안과 개혁법안을 모두 처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개혁열차가 다시 출발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 소집을 요청드리고자 하는데, 그에 앞서 여야 간 의사일정 합의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정성을 다하고 새해를 맞아 우리 국민들의 걱정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인내하고 절제하며 협상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리는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과 관련해선 “오늘 협상에서 본회의에 상정된 민생법안 처리 일정과, 데이터 3법, 연금 3법을 비롯해 법사위에 상정된 민생법안도 일괄상정할 길이 열리길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 원내대표는 법안 상정을 추진하는 이유를 두고 “민생법안 처리를 더 미룰 수 없는 이유는 수백, 수천가지는 된다. 이미 그 처리 시간이 많이 늦었다. 더 이상 아무런 이유 없이 민생법안 처리를 미루는 것은 국민에 대한 무례한 거역이란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시간끌기용 협상엔 단호히 대처하겠다. 검찰개혁의 완수를 위해 검경수사권조정을 위한 두 개 법안을 상정할 시간이고, 마냥 기다릴 수 없다는 것을 거듭 분명히 말한다”며 “한국당이 만약 의미없는 시간끌기에 매달린다면 우리는 매우 단호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 의사일정에 대한 협조 의지가 어느정도 확인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최단 시간 내에 민생과 개혁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비상한 행동을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와를 두고선 “한국당이 청문회가 열리기도 전에 총리 인준 반대를 표명한 것은 매우 유감스런 일이다. 정답을 정해놓고 문제를 내는 경우와 같다”면서 “정치공세를 거두고 인물 역량 검증에 주력하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