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새보수당에 “청년 내세워 당 파괴 전력…쇼 정치 않길”
더보기

손학규, 새보수당에 “청년 내세워 당 파괴 전력…쇼 정치 않길”

뉴시스입력 2020-01-06 09:57수정 2020-01-06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젊은정당 표방이 청년을 정치적 이용하면 안 돼"
"코드정당, 보여주기식 정당으로 타락할까 걱정"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을 향해 “젊은이들을 내세워 당을 파괴한 전력이 있는 이분들이 청년 이용정치와 쇼 정치에 빠져들지 않기를 기원한다”고 쏘아붙였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주축이 돼 새보수당을 공식 출범했다”며 “당명이 말해주듯 보수를 새롭게 바꾸는 당으로 한국정치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보수당은 청바지에 흰 티를 의상코드로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당 대표는 30년 만에 청바지를 입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며 “새보수당이 젊은 당을 표방한 것은 잘한 일이다. 총선에서 정치구조 개혁과 세대교체는 상징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젊은 정당 표방이 젊은이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면 안 된다. 젊은이들이 이제 선거에 이용되는 데 그칠 것이 아니라 한국정치 변혁의 주역이 돼야 한다”며 “이 정당이 또 하나의 코드정당, 보여주기식 쇼 정당으로 타락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손 대표는 “우리 당은 시대정신을 대변할 수 있는 공천혁명을 준비하고 있다. 미래형 일꾼이자 평범한 시민인 대한민국을 지킬 영웅을 적극 발굴하겠다”며 “공개적이고 투명한 공천 혁명을 통해 민심을 대변하고 사랑받는 국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