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리안위성 2B호’ 남미 발사장으로 이송 시작…2월19일 발사 예정
더보기

‘천리안위성 2B호’ 남미 발사장으로 이송 시작…2월19일 발사 예정

뉴스1입력 2020-01-05 12:07수정 2020-01-05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리안위성 2B호’를 발사장으로 이송하고 있다. ©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5일 기아나 우주센터로 ‘정지궤도복합위성 2B호’(천리안위성2B호) 이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2B호는 지난 2018년 12월에 발사한 기상관측용 천리안위성2A호의 쌍둥이 위성으로, 환경 정보 제공을 위해 현지시간으로 오는 2월18일 오후 7시14분(한국시간 19일 오전 7시)쯤에 발사될 예정이다.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한 천리안위성2B호는 특별 제작된 무진동 항온항습 위성용 컨테이너에 실려서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동한다. 해당 우주센터에서 준비 과정을 거쳐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Arian)-5’ 발사체로 발사된다.


천리안위성2B호는 발사 후 약 한달 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안착한다. ‘환경탑재체’(GEMS)와 ‘해양탑재체’(GOCI-II)가 설치돼 오는 10월부터 해양환경 정보를, 2021년부터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과기정통부는 “대기환경 감시만을 위한 정지궤도 위성은 천리안위성2B호가 세계 최초”라며 “지금까지는 관측 기술의 한계로 고도 700~1000㎞ 높이의 저궤도 위성으로만 대기환경을 감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위성에 장착된 환경탑재체는 한반도 및 동아시아 대기 중에 있는 미세먼지·기후변화 유발물질 등 20여가지 대기오염물질을 관측할 수 있는 초정밀 광학관측 장비다.

또 해양탑재체는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부유조류, 해무, 해빙 등 26종에 달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첨단 해양관측 장비로 해양환경 보호와 수산자원 관리, 해양안전, 해양방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선제적인 투자로 세계 최초 정지궤도 미세먼지 관측위성을 개발하여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응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