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삼다수 생산 멈췄다…노조 “경영진 퇴진” 집회
더보기

제주 삼다수 생산 멈췄다…노조 “경영진 퇴진” 집회

뉴시스입력 2020-01-02 15:12수정 2020-01-02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측, 교섭권 없이 파업철회 후 협상 요구”
2일 가동 예정이었던 삼다수 공장 생산 멈춰

제주 삼다수 생산업체인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이 교섭권한도 없이 파업 철회 후 단체협상을 요구한다며 경영진의 퇴진을 촉구했다.

제주도개발공사 노동조합은 2일 오후 제주도청 정문 앞 도로에서 파업 후 2차 총집회를 열고 “권리만 있고 결정권한이 없는 경영진은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노조는 이미 합의한 단체협약의 체결과 오경수 전 사장 퇴임에 따른 결정력 있는 책임자 인선을 촉구하며 제주도청~제주도청2청사~신제주로터리 등을 돌며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앞서 도개발공사 노사는 지난해 12월31일 오후 협의에 나섰지만,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결렬됐다.

주요기사

사측은 파업철회 후 단체협상 체결과 경영권 침해 및 법 위반 관련 조항 발생 시 수정을 요구했으며, 성과금 관련 조항에 대해서는 임금협상 시 상호방안을 검토하는 것을 제안했다.

이에 노조 측은 사측 협상단에게 교섭 및 체결 권한을 갖고 오도록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1월2일부터 가동 예정이었던 삼다수 공장은 노조 파업으로 생산라인 가동이 멈췄다.

또 파업 첫날인 지난해 12월27일부터 비상품 감귤 가공처리도 중단됐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