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헬로비전 송구영 대표 ‘나홀로 오프라인’ 시무식
더보기

LG헬로비전 송구영 대표 ‘나홀로 오프라인’ 시무식

뉴스1입력 2020-01-02 11:01수정 2020-01-02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서울 마포구 상암사옥에서 2020년 시무식을 진행하는 모습. (LG헬로비전 제공) © 뉴스1

‘젊은 총수’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강당 등에서 모여 진행하던 기존 시무식 대신 ‘온라인 동영상 시무식’을 도입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자회사 중 유일하게 ‘오프라인’ 시무식이 개최된 곳이 있다.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하면서 CJ그룹에서 LG그룹으로 편입돼 새출발한 ‘LG헬로비전’ 얘기다.

송구영 LG헬로비전 신임 대표는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사옥에서 진행된 시무식에서 “헬로비전의 1등 DNA와 1등 LG의 만남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고객에게 사랑받는 회사로 제2의 도약을 만들어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올해부터 디지털 시무식을 진행하는 다른 LG그룹 계열사들과 달리 송 대표는 임직원들과의 첫 번째 공식 만남임을 고려해 직접 대면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신년사의 첫 번째 키워드는 ‘고객가치 혁신’이다. 송 대표는 “‘헬로’라는 인사말처럼 개인과 가정(Home), 그리고 지역사회의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동반자로 거듭나야한다”며 “끊임없는 고객가치 혁신이 우리의 사명(使命)”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송 대표는 LG헬로비전 사명에 대해 유료방송 성장을 이끈 임직원들에 대한 존중이자, LG와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수립하고 제2의 도약을 이루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기술 혁신과 고객 트렌드 변화가 맞물려 만들어 낸 변화의 물결로 방송 통신업계도 변곡점에 서게 됐다”며 제2의 도약을 만들어내기 위한 4가지 사업 방향을 제시했다.

이는 Δ본원적 경쟁력 강화 Δ미래 성장 기반 마련 Δ디지털 기반 고객가치 혁신 Δ사람 중심의 조직문화 구축 등이다.

유료방송사업에서는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다른 케이블 사업자 및 그룹 내외의 선도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시너지를 발휘하고, 내실 있는 지역채널 콘텐츠 제공을 위한 투자를 확대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알뜰폰(MVNO), 홈(Home) 사업 분야에서는 미래 먹거리를 끊임없이 모색해달라고 당부했다. MVNO 사업에서는 혁신적인 LTE·5G 요금제 및 서비스를 바탕으로 시장 활성화를 주도해달라고 요청했다.

홈(Home) 분야에서는 맞춤형 홈 IoT 등 필요한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회사로 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을 주문했다.

올해를 디지털과 데이터 기반의 고객 가치 혁신의 원년으로 삼자고도 강조했다. 풍부한 지역 사업 경험에 고객 데이터 분석을 접목해 적시에 불편을 해소할 때 LG헬로비전만의 고객가치가 빛을 발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도 완전한 ’고객 중심‘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소통과 화합의 조직문화 구축도 부탁했다. ’사람‘이 사업적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점을 강조한 송 대표는 “구성원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힘써달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