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쇼핑몰 목격담?…정은지·한승우 열애설에 소속사 “선후배일 뿐”
더보기

쇼핑몰 목격담?…정은지·한승우 열애설에 소속사 “선후배일 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02 08:38수정 2020-01-02 0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은지-한승우. 사진=스포츠동아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와 엑스원 한승우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는 이를 부인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SNS 등을 통해 정은지와 한승우의 목격담이 확산하면서 불거졌다. 한 누리꾼은 경기도 하남시 소재의 한 쇼핑몰에서 찍힌 두 사람의 사진이라며 마스크를 낀 남녀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정은지와 한승우의 열애설이 제기되자 두 사람의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은 같은 회사 선후배일 뿐이다.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편 2011년 에이핑크로 데뷔한 정은지는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한승우는 2016년 빅톤으로 데뷔한 후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의 멤버로 활동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