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무역이 가장 강력한 힘…2030년 4대 수출강국”
더보기

文대통령 “무역이 가장 강력한 힘…2030년 4대 수출강국”

뉴시스입력 2019-12-05 10:53수정 2019-12-05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 참석
"무역은 우리의 가장 강력한 힘"
"양자FTA 확대·신산업 지원계획"

제56회 무역의날을 맞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2030년 세계 4대 수출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무역인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개방과 포용으로 성장을 이끌어온 무역이 우리의 가장 강력한 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64년 수출 1억 불 달성을 기념해 ‘수출의 날’을 처음 만들 때 우리는 철광·중석 같은 원재료를 수출하는 나라였고 1990년 ‘수출의 날’이 ‘무역의 날’로 이름을 바꿀 때 우리는 반도체·가전제품·자동차를 수출하는 나라가 됐다”며 “우리는 세계 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끊임없이 우리 자신을 변화시켰다”고 돌아봤다.


이어 “어려운 고비마다 우리를 다시 일으켜 세운 것도 무역이었다”며 “1960년대 해외 차관으로 공업화를 추진할 때 수출은 원금 상환과 새로운 차관 도임의 발판이 돼 ‘한강의 기적’을 이끌었고 1997년 외환위기를 빠르게 극복할 수 있었던 힘도 수출의 증가에 의한 외화 유입이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지금 우리 경제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는 것도 무역의 힘이 굳건하기 때문”이라며 “미-중 무역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의 어려움 속에서 세계 10대 수출국 모두 수출감소를 겪고 있지만, 우리는 올해 ‘3년 연속 무역 1조 불’을 달성했고, ‘11년 연속 무역흑자’라는 값진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는 기업인들과 과학기술인, 국민들이 단결하여 일본의 수출규제도 이겨내고 있다”며 “엄중한 국제경제 상황에서 무역 강국의 위상을 유지하며 우리 경제를 지켜주신 무역인들과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FTA 네트워크 확대 및 신산업 지원 등에 관한 계획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대 규모 다자 FTA인 RCEP 협정, 인도네시아와의 CEPA 협정과 함께 말레이시아·필리핀·러시아·우즈베키스탄과 양자 FTA를 확대하여, 신남방, 신북방을 잇는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남미공동시장인 메르코수르와의 FTA 협상에도 속도를 내어 우리의 FTA 네트워크를 세계 GDP의 77%에서 2022년까지 90%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3대 신산업과 화장품·이차전지·식품 산업을 미래 수출동력으로 키우겠다”며 “규제샌드박스와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신기술 혁신과 신제품이 성공할 수 있는 기반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이 국회에서 통과되어 지원대책과 추진체계가 법제화됐고 관련 예산도 내년에 올해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된 2조1000억원을 편성했고 향후 5년간 기술개발에 8조7천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을 올해보다 네 배 이상 확대한 2000억 원으로 늘리고 무역금융도 30% 이상 늘린 8조 2천억 원을 공급해 신흥시장 진출을 도울 것”이라며 “해외 전시회 참가와 한류 마케팅과 결합한 ‘브랜드 K’ 지원을 강화해 해외 판로개척에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무역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뤘다”며 “우리 기술과 상품에 자긍심을 가지고 무역인들이 세계 구석구석 더욱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는 여러분과 항상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