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의 눈물과 공천 딜레마[여의도 25시/황형준]
더보기

이해찬의 눈물과 공천 딜레마[여의도 25시/황형준]

황형준 정치부 기자 입력 2019-12-03 03:00수정 2019-12-03 0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6년 4월 총선 당시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이해찬 대표. 동아일보DB
황형준 정치부 기자
“공천에서 배제된 뒤 세종시로 내려와 서러운 마음에 아내와 부둥켜안고 펑펑 울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생각하면서 여기서 무너지면 안 된다, 포기하지 않고 다시 뛰어야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이 전한 이해찬 대표의 일화(逸話)다. 이 대표는 20대 총선을 앞둔 2016년 3월 공천에서 배제되자 탈당해서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의 정권 교체가 그의 출마 명분이었다.

혈혈단신으로 탈당한 현실은 냉혹하기만 했다. 무소속이 된 그는 2번 대신 6번을 달고 선거를 뛰었다. 자신이 모신 DJ와 노 전 대통령이 만든 당, 대표를 맡았던 당에서 쫓겨나 민주당 2번 후보와 싸워야 하는 심경도 복잡했을 것이다. 세종시 당선으로 명예 회복한 그는 6개월 뒤 복당했고 지난해 8월 민주당 대표로 선출됐다. 공천에 배제됐던 이 대표가 3년여 만에 공천권을 쥐고 칼을 휘두르게 된 아이러니한 상황이 된 것이다.


이 같은 공천 배제의 경험이 반영됐기 때문일까. 이 대표는 “인위적 물갈이는 없다”며 세대교체론이나 물갈이 공천에 대한 반감을 여러 차례 드러낸 바 있다. 이 대표는 10월 말 기자간담회에서도 “사람을 어떻게 물갈이를 한다고 하느냐”며 “인위적으로 물갈이한다, 쫓아낸다는 예의 없는 표현은 자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 대신 이 대표는 ‘시스템 공천’과 ‘경선 원칙’을 강조하고 있다. 정치 신인에게 20∼25%(여성, 청년, 장애인은 최대 25%)의 가산점을 주고 당 자체 평가에서 하위 20%에 속하는 현역 의원에게 감점을 주면 경선을 통해 현역 의원 30%가 교체되는 등 자연스러운 물갈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치 신인이 아무리 가산점을 받는다고 해도 신인들이 지역을 오래 관리해 온 현역 의원이나 지역위원장과의 경선에서 이길 수 있겠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위적 물갈이 없이 현역 교체 비율을 높일 수 있겠냐”며 반신반의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현재까지 불출마를 공식화한 민주당 의원은 지역구 의원 4명과 비례대표 의원 5명 등 9명. 당 총선기획단은 지난달 28일 불출마 지역구를 포함한 전략지역에 청년과 여성 도전자를 최우선 공천하기로 했지만 당장 이들을 공천할 수 있는 지역이 몇 곳 되지 않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 대표가 자신의 경험과 동병상련 때문에 중진 물갈이와 세대교체에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실제 민주당 내부에서 나온 세대교체 바람은 이 대표가 주도한 게 아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친문(친문재인) 핵심과 초선 비례의원들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시작된 것이다. DJ와 김영삼 전 대통령이 직접 젊은 피 수혈론 등을 내걸고 공천에서 세대교체를 주도한 것과 다른 양상이다.

이런 영향인지 5선 이상 의원 7명 중 이 대표를 제외하곤 아직까지 아무도 용퇴 선언을 하지 않았다. “당의 세대교체를 위해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겠다”는 목소리도 없다. “중진이 다 불출마해버리면 누가 21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을 하냐”라거나 “지역구를 야당에 뺏길 수 있다”며 서로 눈치만 보는 형국이다.

당 대표가 쓸 수 있는 ‘전략공천’ 카드도 혁신이나 세대교체와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당에서 전략공천 시뮬레이션을 돌려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출마 예상자는 대부분 관료 출신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일한 ‘신친문’으로 연령도 50대 후반, 60대 초반에 속한다.

최근 사석에서 만난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 복이 있다”는 말을 많이 한다. 내년 총선 전망에 대해서도 140∼150석을 전망하며 최소한 1당의 지위를 놓치진 않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최근 자유한국당이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겠다”고 파격 선언했지만 민주당은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민주당이 반사이익만 기대하며 국민들의 세대교체 요구와 혁신 공천 노력을 게을리하는 게 아닌지 돌아봐야 할 때다. 눈물 없이 승리 없다는 것은 누구보다 이 대표가 잘 알 것이다.

황형준 정치부 기자 constant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