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정용 감독, K리그2 이랜드FC 사령탑으로
더보기

정정용 감독, K리그2 이랜드FC 사령탑으로

동아일보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폴란드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50·사진)이 프로축구 K리그2 서울 이랜드 FC 사령탑을 맡았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정 감독이 한국 축구에 남긴 족적과 기여에 감사한다”며 이 사실을 밝혔다. 남자 대표팀 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올린 정 감독은 9월부터 2021년까지 20세 이하 대표팀 전담 계약을 체결한 상태였다. 정 감독은 20세 이하 월드컵 이후 여러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지만 성인과 유소년 대표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며 고사해 왔다. 축구협회는 대승적 차원의 축구 발전과 정 감독 본인의 미래를 위해 이랜드로 옮기는 것을 승낙했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