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운명공동체”
더보기

文대통령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운명공동체”

부산=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26 03:00수정 2019-11-26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아세안 정상회의 부산서 개막
CEO 서밋 이어 정상 환영 만찬, 재계 총수 등 기업인 200명 참석
부산에 모인 아세안 정상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5일 저녁 부산 힐튼호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환영 만찬에서 아세안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아웅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내외, 문 대통령 내외,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 내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 뒷줄 왼쪽부터는 프라크 소콘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내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내외,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내외, 통룬 시술리트 라오스 총리 내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아시아 10개국이 참여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25일 부산에서 개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은 한국의 영원한 친구이며 운명 공동체”라며 “제3차 북-미 정상회담 등 남아 있는 고비를 잘 넘는다면 동아시아는 진정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서밋에서 “아세안은 한국의 제2위 교역 상대이자 제3위 투자 대상이며, 한국은 아세안에 다섯 번째로 큰 교역 파트너”라고 한 뒤 “한반도의 평화는 동아시아의 평화이며 동아시아 경제를 하나로 연결하는 시작이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한을 공동체의 일원으로 받아들인 아세안의 포용 정신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브루나이 최대 규모의 템부롱 대교, 베트남 최초의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 인도네시아의 대규모 화학단지 건설과 철강 산업에 한국의 대림산업, 삼성물산, 롯데케미칼, 포스코가 힘을 보태고 있다”며 아세안 진출 국내 기업을 직접 열거했다. 이날 열린 환영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기업인 200여 명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정상과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26일까지 진행되며 27일에는 메콩강 유역 인근 국가들이 참여하는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린다.


부산=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문재인 대통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