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온 뚝, 바람 쌩… 19일 수도권 등 중부 한파주의보
더보기

기온 뚝, 바람 쌩… 19일 수도권 등 중부 한파주의보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1-19 03:00수정 2019-1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영하4도… 주말께 추위 풀릴듯
어느덧 겨울이 코앞 18일 오후 강한 바람과 함께 기온이 크게 떨어지자 코트와 목도리, 귀마개 등을 착용한 여성들이 서울 중구 명동 거리를 걷고 있다. 뉴스1
19일 전국의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8∼10도 떨어진 영하 7도∼영상 7도를 기록하겠다. 서울 영하 4도를 비롯해 강원 철원 영하 7도, 세종 영하 2도, 대구 3도, 광주 5도 등이다.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것은 14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일 이후 5일 만이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오후 11시를 기해 서울 경기 충청 등 중부지방 대부분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오면서 일부 지역의 19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보여 특보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파주의보는 19일 낮 기온이 소폭 오르면서 해제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주 중반까지 서울은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고 전국도 평년보다 기온이 낮다가 주말에 기온이 다시 올라갈 것으로 예보됐다. 20일 전국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5도, 세종 영하 6도, 광주 2도 등 영하 9도∼영상 4도로 19일보다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주요기사
#한파주의보#서울#영하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