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중협상 또 난항…中, 합의문에 ‘美농산물 구매’ 명시 거부
더보기

미중협상 또 난항…中, 합의문에 ‘美농산물 구매’ 명시 거부

뉴스1입력 2019-11-14 06:28수정 2019-11-14 0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중국이 미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문에 구체적인 미국산 농산물 구매 목표치를 명시하는 데 거부감을 나타내면서 양국의 협상이 새로운 난관에 부딪혔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중국 측이 이번 합의문에 Δ미국산 농산물 구매 규모 Δ합의 이행 강제 방안 Δ미국 기업에 대한 강제 기술이전 금지 조항을 넣길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의 만남에서 “중국이 콩과 돼지고기를 비롯한 미국산 농축산물을 연간 400~500억달러 규모까지 사들이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었다.


WSJ는 중국 정부가 미국 쪽에만 유리하게 보이는 협상에서 벗어나고 싶어하며, 양국 간에 긴장이 다시 조성될 경우 빠져나갈 길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한 중국 관리는 “상황이 다시 안 좋아진다면 우리는 언제든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멈출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미중 양측은 미국의 대중국 관세 철폐 규모와 시기를 놓고도 대립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중국과의 1단계 무역협정 체결이 임박했다면서도 합의가 되지 않으면 상당한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