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철거건물 정화조서 실종된 70대 노인 숨진 채 발견
더보기

철거건물 정화조서 실종된 70대 노인 숨진 채 발견

뉴시스입력 2019-11-07 14:09수정 2019-11-07 1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의 한 철거 건물 정화조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70대 노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46분께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송도역세권 도시개발구역 한 정화조 내에서 A(79·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4일 가족에 의해 실종신고가 접수됐으며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수색에 나선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씨가 발견된 정화조는 평소 주민들이 인근 밭에 물을 주기 위해 사용해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경찰은 A씨가 정화조에서 물을 뜨려다가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