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몽골 헌재소장, 추행 보고하는 승무원도 추행”
더보기

“몽골 헌재소장, 추행 보고하는 승무원도 추행”

인천=황금천 기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인천공항서 체포해 재조사… 6일 귀국길에 한국 들러 대한항공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6일 입국한 뒤 경찰에 체포돼 재조사를 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출발한 비행기를 타고 이날 오전 8시 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도르지 오드바야르 몽골 헌법재판소장(52)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연행해 조사했다. 오드바야르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5분경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공항으로 오던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드바야르 소장과 동행한 몽골인 A 씨(42)는 기내식 서비스가 끝난 뒤 수차례 맥주를 더 달라고 요구했다. 승무원이 “이미 술에 많이 취한 것 같다”며 거절하자 화를 내며 실랑이를 벌였다. A 씨는 기내 주방인 갤리에 있던 이 승무원을 찾아가 재차 맥주를 요구하면서 어깨를 감싸는 등 추행했다.


오드바야르 소장은 화장실을 다녀오다가 인터폰으로 객실 사무장에게 추행 사실을 보고하는 다른 여성 승무원의 신체 일부를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승무원이 “왜 성추행을 하느냐. 만지지 말라”고 항의했고 오드바야르 소장은 승무원을 벽에 떠밀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통역을 맡은 몽골 국적 승무원 B 씨가 추행 사실을 통보하자 오드바야르 소장은 B 씨에게 “내가 헌재소장인 거 알지 않나. 통역 똑바로 해라. 너 어디 사는지 정도는 금세 알아볼 수 있다.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법원에서 발부받았으며 주한 몽골대사관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오드바야르 소장은 1일 경찰의 1차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를 부인한 뒤 출국했다가 되돌아왔다.

인천=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몽골 헌재소장#성추행#기내 승무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