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보수대통합’ 선언에 우리공화당 “뜬금없다” 일축
더보기

황교안 ‘보수대통합’ 선언에 우리공화당 “뜬금없다” 일축

뉴시스입력 2019-11-06 17:56수정 2019-11-06 1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체적인 이야기 없었고 뜬금없이 느껴져"
"탄핵 주동했던 사람들 결단 없이는 무의미"
"유승민 등 탄핵5적 정리 못하고 무슨 통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대통합을 선언했으나, 통합 대상 중 하나로 거론되어 온 우리공화당은 “뜬금 없다”, “탄핵 논의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보수통합에 대해 꾸준히 언급해온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황 대표로부터 사전에 언질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없었다.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었다”며 “누가 참여하는지, 어떤 방식으로 하는지, 어젠다가 뭔지 이런 부분들이 없어서 뜬금 없게 느껴진다”고 어리둥절한 반응을 보였다.

홍 공동대표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협의기구를 만든다는) 이야기도 전혀 없었다”고 말하며 향후 만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무 커뮤니케이션이 없었기 때문에 무엇을 가지고 누가 참여하며 기본적으로 다룰 용건이 뭔지 등이 제안이 오면, 그것을 우리가 보고 검토해야 알 수 있다”고 답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얽힌 문제를 거론하며 “탄핵은 불법적인 사항이기 때문에, 탄핵을 주동적으로 했던 사람들의 정치적 결단 없이는 통합 논의가 무의미하다”며 “우리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황 대표와) 따로 논의한 적은 없고, 잠깐씩 지나가다 만나 논의한 것은 있다”며 “인적쇄신을 해야한다, 탄핵에 대한 심판 부분은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할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인지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묻어버리면서 하자고 하는 보수통합 논의는 불의한 자들의 야합이요, 모래 위의 성일 뿐”이라며 “유승민 포함 탄핵 5적을 정리도 못하면서 무슨 통합을 말하는가”라고 선을 그었다.

인 수석대변인은 “보수대통합은 인위적,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진실과 정의의 측면에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