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추락 소방헬기 7일부터 국토부 조사 시작될 듯
더보기

독도 추락 소방헬기 7일부터 국토부 조사 시작될 듯

뉴스1입력 2019-11-06 17:07수정 2019-11-06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도 해상에 추락한 소방헬기의 사고 원인 조사가 빠르면 7일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지난 3일 추락 지점에서 인양된 헬기 동체는 다음날 포항시 남구 포항 신항 해군부대 부두로 옮겨졌으며 6일 오전 무진동 화물차량에 실려 김포공항으로 이송됐다.

헬기 동체에 대한 조사는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가 담당한다.


사고대책본부는 지난 5일 오전 헬기 동체를 김포공항으로 이동할 계획이었지만 유경험 운전자와 추가 손상을 막기 위한 특수차량을 구하는데 시간이 걸려 하루 늦어졌다.

주요기사

이송차량 뒷부분에는 파란색 특수비닐이 씌워져 사고헬기의 외부 노출을 차단했다.

(포항·동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