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투4’ 조우종, KBS 3년 출연정지 끝→복귀 “긴장돼 잠도 못자”
더보기

‘해투4’ 조우종, KBS 3년 출연정지 끝→복귀 “긴장돼 잠도 못자”

뉴스1입력 2019-11-06 16:26수정 2019-11-06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S ‘해피투게더4’ 제공 © 뉴스1

‘해피투게더4’ 조우종이 KBS에 3년 만에 복귀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프리는 지옥이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장도연이 스페셜 MC로 함께하는 가운데 조우종, 이지애, 서현진, 김일중, 신예지가 출연해 프리를 선언한 뒤 이야기를 솔직한 입담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그중 3년 만에 KBS를 방문한 조우종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한때 시상식에서 “KBS 사장이 되겠다”고 말하며 회사에 대한 애정을 뽐냈지만, 돌연 프리를 선언했던 조우종이 3년간 출연 정지를 끝내고 ‘해투4’로 돌아온 것.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조우종은 “어젯밤에 잠도 잘 못 잤다”고 말하며 오랜만에 친정 복귀에 긴장된 심경을 고백했다. 또한 그는 프리 선언 이후 살이 10kg 가량 빠졌다고 말하며 그간의 근황도 전했다.

주요기사

프리 선언 후 마음이 불안해졌다는 조우종은 같은 소속사인 유재석에게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그러나 유재석은 그에게 “그냥 누워있어”라며 성의 없이 답했다고. 이어 그 답변 속에 숨어있던 유재석의 큰 뜻이 스튜디오에서 밝혀졌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에 조우종 역시 자신이 조언을 구한 진짜 의미를 말하며 “나를 버리더라도 한 번만 써달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조우종은 프리 선언 당시 품었던 전현무를 따라잡겠다는 당찬 포부를 이제는 버렸다고 말해 모두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자신이 전현무를 이길 수 없을 거라 생각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7일 밤 11시10분 방송.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