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학여행 중이던 중학생 29명 집단식중독 증세…한밤 응급실行
더보기

수학여행 중이던 중학생 29명 집단식중독 증세…한밤 응급실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6 09:26수정 2019-11-06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당 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GettyImagesBank

전북 남원에서 수학여행하던 학생들이 집단으로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았다.

전북소방본부는 6일 오전 0시 38분경 전북 남원시 어현동의 한 리조트에 투숙 중인 중학생 29명이 설사, 복통, 구토 등 증세를 보여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남원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대부분 수액을 맞고 숙소로 돌아갔다.


경기도 안양시 모 중학교 학생 240여 명은 전북으로 수학여행을 갔다. 이들은 전날 임실, 순창, 남원지역 관광지를 들러 현지 음식을 먹고 조리 체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소방당국과 보건당국은 학생들이 리조트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한 뒤 증상을 호소했다며 가검물을 채취해 역학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학생들을 상대로 증세가 발생한 정확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