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의 아이’ 측 “日 영화 외면…편견 거둬달라”
더보기

‘날씨의 아이’ 측 “日 영화 외면…편견 거둬달라”

뉴시스입력 2019-11-04 16:37수정 2019-11-04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에 가는 이익 없다···국내 영화사만 손실"

일본 애니메이션 ‘날씨의 아이’ 측이 국내 흥행 참패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영화의 수입·배급을 맡은 미디어캐슬은 배급사 워터홀컴퍼니, 마케팅사 홀리가든·포디엄과 함께 ‘안타까운 시대 속 영화 ’날씨의 아이‘를 개봉하기까지’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4일 발표했다.

이들은 “‘날씨의 아이’ 개봉 전, 사회적 분위기에 대한 고민을 밝힌 것을 시작으로 지난주 약속된 개봉을 완료했다”며 “내한에 대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다’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도 그 약속을 지키고, 일정까지 연장하며 자신의 마음을 직접 관객들에게 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 주말 약 33만 7천 관람객, 감독의 전작 ‘너의 이름은.’ 대비 70% 하락과 더불어 최종스코어 371만, 그 반의반도 어려운 상황을 마주했다”며 “오로지 영화 자체에 대한 불만족, 완성도에 대한 이슈만으로 이 차가운 현실을 만난 것이라면 최소한의 위로가 되겠지만 과정을 돌이켜 보았을 때 그렇지 않았다. 이 냉혹한 결과로 남길 수 있는 것은 무엇일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일반 관객과 접점이 있는 곳들과 마케팅 협업을 타진했지만 대부분 거절당했고, 외면 받았다”며 “이 시국에 일본에서 만들어진 콘텐츠와 엮이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감독이 이 작품에 녹인 메시지와 그의 세계관, 작품의 완성도는 언급될 기회조차 없었다. ‘날씨의 아이’는 마치 철없는 어린 시절, 잘못도 없이 외모로 놀림 받고, 말투로 놀림 받아 나조차도 피하고 싶었던 대상,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미디어캐슬은 “지금의 상황에서 본 작품으로 일본에 가는 이익은 없다”며 “이미 ‘날씨의 아이’는 일본을 포함, 전 세계에서 막대한 흥행력을 기록, 국내에서의 실패가 일본에 주는 피해도 없다. 그저 수십억 비용을 투자한 국내의 영화사만이 지금의 상황을 손실로 접어두게 됐다. 저희는 실패로 끝나겠지만 다른 유사 작품들에는 이제 편견을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또 “한국에서 출발한 작품과 인정받는 감독이 언제가 다른 국가의 환경으로 인해 그것의 언어가 한국어라는 이유로 배척받는다면 저희는 그것을 외면하고 넘어갈 수 있겠느냐”며 “모든 것의 이면에 있는 보통의 현실에 대한 고뇌들도 보살펴지기를 다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