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태국 안착, 오후 갈라 만찬…아세안 정상외교 시작
더보기

文대통령 태국 안착, 오후 갈라 만찬…아세안 정상외교 시작

뉴시스입력 2019-11-03 17:24수정 2019-11-03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제22차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지인 태국 방콕에 안착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 경기 성남의 서울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5시간10분 여 비행 끝에 현지시각 오후 2시24분께 방콕의 돈므앙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2박3일간 아세안 국가 정상들과 경제·안보 등의 현안을 논의하는 정상 외교 일정이 시작됐다.

공항에는 이욱헌 주(駐)태국대사 내외와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가 마중 나왔다. 태국 측에서는 주린 락사라위짓 태국 부총리 겸 상무부 장관 내외 등이 문 대통령 내외의 의전을 담당했다.


문 대통령은 숙소에서 여정을 푼 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주최의 갈라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만찬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13개국 모든 국가 정상과 배우자들이 참석한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도 함께한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공식 회의석상은 아니지만 만찬에 참석한 주변 정상들에게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은 지난 9월 한·태국 정상회담을 위한 공식 방문 이후 2개월 만이다. 당시는 두 나라 현안만 논의하는 양자 방문이었다면 이번엔 다자 회의 참석 목적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 제14차 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등 다자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해진 공식 회의만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이튿날인 4일 오전에는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 아세안+3 13개국간 협력 심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 등 역내 협력의 지향점을 제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발전 관련 특별 오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한 우리나라의 노력을 설명하고 중견국가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오후에는 제12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EAS는 회의체 성격상 아세안+3 정상회의보다 비교적 정상 간 관심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강조하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우리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초국가범죄 등 비전통안보 문제 대응을 위한 한국의 기여 의지를 강조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태국 방문에는 강병원·전현희·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3명이 특별수행단으로 문 대통령을 수행한다. 강 의원은 2017년 10월 푸미폰 아둔야뎃 전 태국 국왕의 장례식 때 여야 특사단으로 태국을 방문한 바 있다.

전 의원은 한·캐나다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오 의원은 한일의원연맹 소속으로 아세안 대화국으로 캐나다와 일본은 한국과 함께 아세안 대화상대국에 포함돼 있다.


【방콕(태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