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평화의 소녀상, 3년만에 둥지
더보기

美 평화의 소녀상, 3년만에 둥지

애넌데일=김정안 특파원 입력 2019-10-29 03:00수정 2019-10-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미국 워싱턴에 도착한 지 3년 만에 영구 전시처가 마련된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의 ‘평화의 소녀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91·왼쪽)가 소녀상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제막식에서 길 할머니는 한복을 입고 시를 낭송했다.
 
애넌데일=김정안 특파원 cre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