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4년 집권’ 네타냐후 총리 연임 빨간불
더보기

‘14년 집권’ 네타냐후 총리 연임 빨간불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입력 2019-10-23 03:00수정 2019-10-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스라엘 연정 기한내 구성 실패… 간츠 청백당 대표에 연정 기회
무산땐 세번째 총선 치를수도
‘중동의 스트롱맨’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69·사진)가 연립정부 구성에 실패했다. 13년 7개월간 재임한 최장수 총리 네타냐후의 연임이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뜻이다. 친미 성향인 네타냐후의 실각은 미국의 대중동 정책과 중동 정세에 후폭풍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 구성권을 넘겨받은 베니 간츠 청백당 대표(60)가 연정 구성에 나설 차례이나 그마저도 실패하면 4월과 9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 총선을 치를 수도 있다.

21일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지난달 25일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으로부터 28일간 연정 구성 권한을 받았다. 그는 연정 구성 마감을 사흘 앞둔 이날까지 전체 120석 중 과반(61석) 확보에 실패했다. 추가로 14일을 더 요청할 수 있지만 가망성이 낮아 포기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조만간 간츠 청백당 대표를 새 총리 후보로 지명하고 역시 28일간의 연정 구성 기간을 줄 예정이다. 중도 진보 성향의 청백당은 9월 총선에서 33석을 얻어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보수 우파 리쿠드당(32석)에 앞섰다. 하지만 연정 구성 작업에선 54석만 확보해 리쿠드당의 우파 연합(55석)에 밀렸다. 간츠 대표가 연정을 구성해 새 총리가 되려면 지금까지 확보한 54석에서 추가로 7석을 더 얻어야 한다. 하지만 9석을 보유한 강력한 ‘킹메이커’ 베이테이누당은 “청백당과 리쿠드당 어느 한쪽이 주도하는 연정에는 참여하지 않겠다. 두 당이 모두 참여하는 대연정에만 합류하겠다”고 밝혀 난항이 예상된다.



현지 언론들은 네타냐후 총리가 실각하면 자신과 부인, 측근들의 잇따른 부패 스캔들로 재임 내내 곤욕을 치른 그가 곧바로 재판을 받는 처지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기사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네타냐후 총리#이스라엘#연립정부 구성 실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