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알릴레오’ 발언 논란 일파만파…검찰 “명백한 허위 사실”
더보기

‘알릴레오’ 발언 논란 일파만파…검찰 “명백한 허위 사실”

뉴시스입력 2019-10-16 18:19수정 2019-10-16 1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알릴레오' 출연자 성희롱 발언 논란
"검사들이 술술 흘려"…검찰 "유출 절대 없다"
유시민 "제 큰 잘 못"…방송 이후 사과문 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검찰은 ‘검사들이 정보를 흘렸다’는 취지의 해당 발언에 대해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정면 반박했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 ‘알릴레오’에서 아주경제 법조팀장으로 출연한 장용진씨는 KBS 법조팀의 한 여성 기자에 대해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정보를) 술술 흘렸다”고 발언했다.

그는 “검사는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는지 모른다. 사람 마음이 그렇다는 것”이라고 말했고, 유 이사장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장씨는 “사석에서도 많이 하는 얘기”라며 “의도한 건 아닌데 불편했다면 사과한다”고 언급했다.


장씨의 발언이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 직후 논란은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다. KBS기자협회는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고 전했고, KBS여기자회도 “취재 능력을 폄하하고자 하는 고질적 성차별 관념에서 나온 말”이라고 성명을 냈다.

주요기사

검찰 또한 정면 반박에 나섰다. 검찰 관계자는 “업무를 수행하면서 관련 정보를 사적 등 인연으로 유출한 적이 절대 없다. 명백히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며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장씨의 해당 발언이 명예훼손죄의 구성요건인 공연성을 갖췄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수사팀 구성원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이날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건 제 큰 잘못”이라며 사과문을 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