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말 조국 집회에 여야 상반된 반응 “다양한 목소리” vs “국민 분열”
더보기

주말 조국 집회에 여야 상반된 반응 “다양한 목소리” vs “국민 분열”

뉴스1입력 2019-10-12 18:09수정 2019-10-12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서초대로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대규모 촛불문화제(사진 위)가 열린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이 경찰 저지선을 사이에 두고 맞불집회 형식의 ‘조국 구속 태극기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 News1

정치권은 12일 오후 서울 시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찬반 집회에 대해 서로 상반된 인식을 드러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라고 진단한 반면, 야당은 “국민 분열”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강조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이 광장에서 내는 목소리는 검찰개혁을 비롯한 개혁 과제를 적극적으로 잘 추진하라는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런 목소리들을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하든지 (문 대통령이) 파면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국민이 진영논리로 갈라져 충돌하고 있음에도 문 대통령만 이를 국론분열로 보지 않는다는 인식하고 있어 더 혼란스럽다”며 “국민을 진영논리로 갈라치기 한 원인과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조국이라는 우환이 찾아온 뒤부터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다”며 “문 대통령은 나라를 파멸로 이끄는 분열덩어리 조국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명예퇴진으로 대선후보 조국, 후계자 조국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아니라면 당장 조국을 사퇴시켜야 한다”며 “대통령의 무책임한 태도에 참담함을 느낀다. 국민 분열의 참사를 더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한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9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이번 집회를 ‘마지막 서초동 집회’로 선언한 만큼, 조 장관 지지자들이 총집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은 지난주처럼 이 집회 옆에서 맞불 집회를 열 예정이고, 서울 동숭동 대학로 등에서 대학생 주최의 ‘조국 파면’ 집회도 예정돼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