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사고 이어 외고도 재지정평가 커트라인 60→70점 상향 검토
더보기

자사고 이어 외고도 재지정평가 커트라인 60→70점 상향 검토

뉴스1입력 2019-10-07 16:58수정 2019-10-07 16: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교육청이 지난 7월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재지정평가 기준점수 미달로 지정취소 대상이 된 한 자사고를 대상으로 청문을 진행하는 모습. © News1

‘자율형사립고·외국어고·국제고의 일반고 전환’을 추진하는 교육당국이 내년 외고·국제고 재지정평가(운영성과 평가) 탈락 기준점수를 60점에서 70점으로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올해 진행된 자사고 재지정평가에서도 기준점을 60점에서 70점으로 강화했는데 이를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최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협의체는 내년 외고·국제고 재지정평가 표준안 초안을 마련하고 다음 달 최종안 확정을 목표로 의견수렴을 진행 중이다. 재지정평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5년 주기로 학교 운영성과를 평가해 지위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자사고, 외고·국제고 등 특수목적고가 대상이다.

이번 초안에는 지난 2015년 외고·국제고 재지정평가 표준안의 큰틀을 유지하되 기준점수와 일부 평가영역 세부지표의 기준·배점 등은 의견수렴을 통해 조정을 검토하는 방안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진행된 올해 자사고 재지정평가에서도 평가 표준안은 지난 평가(2014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지만 기준점수와 사회통합전형 충원율 등 일부 평가영역 세부지표의 기준·배점은 의견수렴을 거쳐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정된 바 있다.

주요기사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자사고 평가 기준점수가 60점에서 70점으로 올랐고 세부 평가지표도 조정된 만큼 외고·국제고도 형평성 차원에서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면서 “현재 이런 기준점수와 일부 평가지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두루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내년 재지정평가 대상 외고는 30곳, 국제고는 6곳이다. 지정취소 기준점수가 상향되고 평가 세부지표가 강화되면 외고·국제고 지위를 상실할 학교가 무더기로 나올 수 있다. 올해 자사고 재지정 평가 강화로 평가 대상 24곳 중 10곳이 최종 탈락해 교육당국으로부터 지정취소 통보를 받은 바 있다. 다만 이들 학교 모두 법적대응에 나섰고 지정취소처분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이 인용돼 자사고 지위를 잠정 유지하고 있다.

내년 외고·국제고 재지정 평가 표준안 확정은 이르면 11월 중순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자사고 평가 때에는 11월 말께 표준안을 확정해 12월 말 각 학교에 통보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외고·국제고 평가 표준안은 앞선 자사고 평가 때보다 이른 시기 확정해 통보하려고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