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새 누가 북한 돈 써요” 천덕꾸러기 된 북한 원화[송홍근 기자의 언박싱 평양]<2>
더보기

“요새 누가 북한 돈 써요” 천덕꾸러기 된 북한 원화[송홍근 기자의 언박싱 평양]<2>

송홍근 기자 입력 2019-09-30 14:02수정 2019-09-30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년을 향한 한반도 플랫폼 ‘우아한’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청년들과 대화하며 생생한 북한 이야기를 유튜브와 네이버TV 동영상 콘텐츠로 전하는 ‘언박싱평양’ 2회는 ‘북한 돈’입니다. 북한 사람들도 이제는 ‘수령’보다 ‘돈’을 더 믿습니다. 그런데 ‘북한 돈’은 평양에서 천덕꾸러기 신세이고 대신 달러나 중국 위안화가 판을 치고 있습니다.

평양 출신으로 2015년 탈북해 서울에서 냉면집을 하는 문연희 씨(28)에게 “옥류관 냉면이 최고예요?”라고 물으니 “단체관광객이나 가는 식당”이라면서 “평양 사람들은 ‘달러 받는 식당’에 간다”고 답하더군요. “평양에서 냉면 값은 얼마나 해요”라고 묻자 곧바로 “4달러”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2017년 탈북해 올해 연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정시우 씨(28)는 평양에서 탁구장, 휴대전화 판매 사업을 했습니다. 북한에서의 사업 경험에 대해 묻자 그 역시 처음부터 끝까지 ‘달러’ 단위를 사용해 설명하더군요. 요새 누가 북한 돈을 쓰냐는 겁니다.



“탁구장 사업을 시작할 때 3500달러(한국 돈 420만 원)를 투자했어요. 월 매출이 많을 때는 800달러였습니다. 대신 나가는 돈이 많아요. 매달 400~500달러가 비용으로 들거든요. 종업원 월급은 1인 30달러였고요. ‘기관’에 바치는 돈이 매달 300달러쯤 됐어요.”

주요기사

정 씨는 “주체사상? 물 건너갔다”면서 “평양은 돈이 돈을 버는 곳”이라고 했습니다. 태영호 전 공사는 “북한 주민의 신심(信心)이 수령에서 돈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들이 말하는 돈은 ‘달러’입니다. “수령님, 원수님보다 더 위대한 것이 달러화”라는 말도 있답니다.

북한 화폐 단위는 ‘원’인데요. 평양 사람들은 ‘원’보다 ‘달러’에 몸 달아 합니다. 일상에서도 원화가 아닌 달러를 사용하고요. 그렇다보니 원화는 애물단지 취급 받습니다. 2016년 홍콩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은메달을 딴 후 탈북한 리정렬 군(21)의 말입니다.

“북한 돈도 쓰긴 하는데 ‘무거워서’ 못써요. 100달러면 북한 돈으로 80만 원인데, 최고액권인 5000원 권으로도 160장입니다. 그걸 어떻게 들고 다녀요. 못 들고 다니죠. 지갑이 아닌 가방에 넣어야 해요.”

북한 원화가 천덕꾸러기가 된 건 시장에서 ‘신뢰’를 잃어서인데요. 2009년 화폐개혁 때 구권 100원을 신권 1원으로 바꾸면서 1인당 교환 한도를 10만 원으로 제한했습니다. 10만 원 넘는 돈은 휴지조각이 돼버린 겁니다.

북한 주민들은 달러로 치부(致富)합니다. 평양에서 달러로 결제하지 못하는 곳은 없습니다. 원화로 가격표를 적어놓은 식당에 달러를 내면 장마당 환율로 환산해 계산해줍니다. 9월 현재 1달러는 장마당에서 북한 돈 8000원입니다.

평양에서 만들어진 ‘원화’를 직접 보여드리며 이야기 나누는 ‘평양 언박싱’ 2화 많은 시청 부탁드립니다.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