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여자배구, 미국에 석패…6승5패로 대회 마무리
더보기

한국 여자배구, 미국에 석패…6승5패로 대회 마무리

뉴시스입력 2019-09-29 15:02수정 2019-09-29 15: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여자배구가 미국에 석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11차전에서 미국에 세트스코어 1-3(21-25 16-25 25-16 22-25)으로 패했다.

전날 7년 만에 브라질을 넘은 한국은 미국과 대등히 맞섰지만 승리를 가져오진 못했다. 3세트부터 교체로 등장한 박정아가 15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책임졌다. 김연경은 14점을 올렸다.


한국은 1세트를 21-25로 빼앗겼다. 김희진이 7점을 냈을 뿐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했다.

주요기사

2세트마저 16점을 내는데 그친 한국은 3세트에서 반격을 시작했다. 초반부터 김연경의 득점 등으로 멀찌감치 달아나더니 25-16으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한국은 내친김에 4세트까지 노렸지만 역부족이었다. 미국의 안드레아 드류는 양팀 선수 중 가장 많은 24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6승5패로 대회를 마쳤다. 라이벌 일본과 세계 1위 세르비아 등을 연거푸 격파하며 승률 5할을 넘겼다.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친 선수단은 30일 낮 귀국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