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룸 주인 유혹해 1억2000만원 뜯은 30대 여성 송치
더보기

원룸 주인 유혹해 1억2000만원 뜯은 30대 여성 송치

뉴시스입력 2019-09-29 13:43수정 2019-09-29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충북 청주흥덕경찰서는 29일 60대 원룸 주인을 유혹해 성관계를 한 뒤 임신 명목으로 억대 돈을 뜯어낸 혐의(공갈)로 A(35·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청주시 흥덕구 B(63)씨의 원룸에서 B씨와 수차례 성관계를 맺은 뒤 “임신을 했다. 낙태할 돈을 주지 않으면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12차례에 걸쳐 총 1억2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몽골에서 귀화한 A씨는 월세를 내지 않기 위해 원룸 주인인 B씨를 유혹해 성관계를 한 뒤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청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