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근로정신대 강제징용 입증’ 미쓰비시 사보 첫 공개
더보기

‘근로정신대 강제징용 입증’ 미쓰비시 사보 첫 공개

뉴시스입력 2019-09-23 18:34수정 2019-09-23 18: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내 소송 지원 나섰던 다카하시 마코토 대표 방한
"대법 판결 이후 전쟁 가해 역사 관련 강연 문의 쇄도"

태평양전쟁 당시 일제가 군수업체 노역에 강제동원한 사실을 입증할 증거로 전범기업이 펴낸 사보가 23일 공개됐다.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을 돕는 일본 시민단체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 지원회’의 다카하시 마코토 대표는 23일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미쓰비시 중공업 사보 40년사’(1945년 8월 기준)를 공개했다.

사보는 다카하시 대표가 10여년 전 일본의 모 대학 도서관에서 찾아낸 것으로 직원근무 현황이 적혀져 있다.


현황에는 ‘공원(전체 직원)’ 수 34만7974명에 대한 구체적 분류가 적혀져 있다. 이 중 ‘보통노무자’ 외에 ‘특수노무자’ 분류 중 ‘여자정신대’가 9465명 근무했다는 기록이 있다.

주요기사

또 당시 조선인을 가리키는 ‘반도인’이라는 대분류에는 ‘징용’과 ‘비징용’ 직원이 각각 1만2913명, 171명으로 적혀져 있다.

사보 속 ‘여성정신대’와 ‘징용 반도인’이 강제동원 피해자를 정확히 가리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여자정신대는 없었다’, ‘강제 징용은 없었다’고 줄곧 주장해 온 일본 정부와 극우 인사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자료다.

다카하시 대표는 사보 내용을 근거로 들며 “일본 사회에서 어떤 극심한 공격과 비난에도, 우리가 찾아낸 진실된 자료와 양금덕 할머니 같은 생존 증언자가 있다. 진실은 절대 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기가 기회일 수 있다. 한일 관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기회에 과거사 문제를 매듭짓고 잘 정립한다면 우호를 더욱 돈독하게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의 역사적 의미와 정당성은 오랫동안 일본 내 소송을 지원한 단체로서 잘 알고 있다”면서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일본 사회 내 평화운동세력 사이에서는 일본의 전쟁 범죄 가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평화운동 주류는 히로시마·오키나와 등 전쟁 중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이 중심이다. 양심세력 사이에서도 근로정신대 등 일본의 전쟁 가해 책임에 대한 관심은 저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법원 판결 이후 아베 정권의 대응을 보며 일본 시민들이 과거사에 눈을 뜨는 계기가 됐다. 소송 지원에 참여한 인권변호사와 관련 활동을 펼친 단체 등에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매주 금요일마다 전범기업을 대상으로 펼치는 사죄요구 집회 등을 소개했다.
그는 “여전히 아베 정권이 집권하고 있고, ‘혐한’을 넘어서 ‘단한(관계 단절)’을 버젓이 표지에 주장하는 극단적 매체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일본 시민사회 내 여론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일부 언론에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40대 이상 장년층은 한국에 대한 반감이 크지만 젊은 세대는 그렇지 않다”면서 지속적인 진실 규명을 통한 일본 내 여론 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다카하시 대표는 아베에 대해 “있는 사실을 취향에 맞게 다시 역사를 쓰고 있다. 가장 나쁜 역사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강도높게 질타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양금덕 피해 할머니는 “일본의 시민사회가 진실 규명,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위해 애써주는 데 고마운 마음이다.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카하시 대표와 근로정신대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30여년 간 근로정신대 문제 해결에 힘쓴 일본인들을 다룬 다큐영화 ‘나고야의 바보들’을 함께 관람한다.

‘나고야의 바보들’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 무등홀에서 처음 상영되며, 오는 24일 광주독립영화관에서도 관객들에 선보인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