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직 커피로만 승부”…사람들로 북적 간판도 없는 카페 ‘펠트’
더보기

“오직 커피로만 승부”…사람들로 북적 간판도 없는 카페 ‘펠트’

김민기자 입력 2019-09-18 16:49수정 2019-09-18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화문 지하철역과 D타워 지하 연결 통로에 만들어진 카페 펠트 모습.
“간판은 없고요, ‘은파 피아노’로 찾아가면 됩니다.”

서울 마포구 창전동 주택가에 자리 잡은 ‘은파 피아노’에는 피아노가 없다. 10년 넘게 있던 피아노 학원이 나간 자리에 카페가 들어섰다. 그런데 일반 카페에 당연히 있는 테이블이 없다. 대신 에스프레소 머신과 LP판, 앰프만 덩그러니 놓여 있어, 커피 내리는 소리와 음악만이 가득하다. 이 독특한 공간은 카페 ‘펠트’다.

인근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서도 꽤 오랜 시간을 걸어야 하는 이 지역은 유동 인구가 거의 없다. 도로변에 위치한 것도 아니고, 간판도 없는데다 내부도 휑하다. 그런데도 인스타그램과 입소문으로 찾는 발길이 꾸준히 이어진다. 송대웅 펠트 대표(35)는 “주변에서 이런 곳에 카페를 해도 되겠냐는 걱정이 많았는데, ‘그냥 커피만 마시는 공간’이라는 콘셉트가 오히려 독특하게 다가온 것 같다”고 했다.



강남구의 ‘펠트 도산공원점’은 패션 브랜드 JUUN.J의 플래그십스토어 내부에 있다.
장식적인 요소를 완전히 배제하며 미니멀리즘을 극단까지 밀고 나간 공간은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있다. 간판만 보고 지나치는 사람은 “카페를 열려고 리모델링을 하나보다”고 착각할 정도로 불친절하다.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은 벽에 있는 좁은 벤치에 앉아 허공에서 시선을 교환한다. 이런 ‘불친절’은 “오직 커피로만 승부한다”는 철학이 반영된 것.

주요기사

광화문 지하철역과 D타워 지하 연결 통로에 만들어진 카페 펠트 모습.
펠트는 사실 카페 브랜드가 아니라 원두를 가공하는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다. 창전동 카페를 ‘쇼룸’이라고 하는 것도 주된 사업이 커피 납품이기 때문이다. 여의도에서 유명했던 ‘매드커피’의 김영현 대표가 송 대표와 의기투합해 만든 브랜드로, 서울 용산구 사운즈 한남의 카페 ‘콰르텟’과 ‘헬카페’도 펠트의 커피를 쓴다.

광화문 지하철역과 D타워 지하 연결 통로에 만들어진 카페 펠트 모습.
카페라떼가 특히 인기인 펠트 커피의 원두는 현지에서 직접 고른 것들이다. 송 대표는 매년 중남미의 온두라스, 니카라과 농장에서 한 달 동안 지낸다. 한 해 날씨나 작황은 어떤지, 제일 잘 하는 생산자는 누구인지 등 온갖 이야기를 듣고 커피나무가 자라는 과정도 지켜본다. 송 대표는 “국내에서도 이제는 안정적으로 좋은 생두를 구할 수 있어서 효율성에서는 추천하고 싶지 않은 방법이지만, 직접 체험하면서 새로운 것들을 보고 장기적인 계획도 구상한다”고 설명했다.

독특한 공간뿐이었다면 한 때 유행에 그쳤겠지만, 기본에 충실한 덕분에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광화문 D타워 지하에, 올해는 강남구 도산공원에 패션브랜드 준지의 플래그십스토어에 입점했다.

광화문 지하철역과 D타워 지하 연결 통로에 만들어진 카페 펠트 모습.
스튜디오Stof에서 건축 디자인을 맡은 D타워 펠트는 간판은 있지만, ‘은파피아노’의 이미지를 유지하고자 했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과 빌딩 지하 연결 통로에 자리 잡았는데, 주변 공간의 요소를 내부 인테리어에 그대로 가져와 마치 전체가 한 공간인 것처럼 만들었다. 그러자 버려졌던 공간이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패션 디자이너로 잠시 일하다, 먹어 본 사람들의 즉각적인 피드백이 좋아서 바리스타로 일하게 된 송 대표는 “30, 40년은 커피를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급하게 매장이 여러 곳 생겼어요. 그렇지만 평생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고 느리더라도 차근차근 내실을 다지고 싶습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