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기도 버스요금, 28일 첫차부터 200~450원 오른다
더보기

경기도 버스요금, 28일 첫차부터 200~450원 오른다

뉴스1입력 2019-09-18 16:51수정 2019-09-18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는 18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버스 서비스 개선 노-사-정 실천 공동 선언식’을 개최하고 ‘경기도 버스 서비스 개선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 뉴스1

경기도 버스요금이 28일 첫차부터 일반형 200원, 좌석형·직행좌석형 400원, 경기순환 450원씩 각각 오른다.

도는 18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버스 서비스 개선 노-사-정 실천 공동 선언식’을 개최하고 ‘경기도 버스 서비스 개선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교통카드 기준으로, 일반형 1250원→1450원(16%↑), 좌석형 2050원→2450원(19.5%↑), 직행좌석형 2400원→2800원(16.7%↑), 경기순환버스 2600원→3050원(17.3%↑)으로 각각 오른다.


현금으로 요금을 내는 경우 일반형 시내버스만 200원 오르고, 나머지는 3종류는 400원씩 오른다. 현금 요금은 교통카드보다 50~100원 가량 비싸다.

주요기사

도는 만13~23세 대중교통 이용객에게 실제 사용한 교통비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해준다. 이를 위해 매년 최대 550억원씩의 예산을 투입한다.

요금 인상과 함께 조조 할인제를 도입한다. 조조할인 적용대상은 오전 4시30분~5시 첫차부터 오전 6시30분까지 시내버스 이용승객에게만 적용된다. 할인액은 일반형 200원↓, 좌석형·직행좌석형 400원↓, 순환버스 450원↓이다.

한편 도는 도민들의 출퇴근 편의 증진을 위해 노선입찰제를 통한 광역버스 확충(82개 노선 553대), 프리미엄 광역버스 시범도입(10개 노선), 심야 시내버스 확대(32개 노선), 심야 공항버스 시범도입(6개 노선), 맞춤형 버스 도입 확대, 경기교통공사 DRT(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도입 등을 추진한다.

버스분야 민원 최소화를 위해 난폭운전 등 법규위반 운행 근절을 위한 행정처분 및 재정지원 페널티 강화, 승차대기 알림 서비스‘승차벨 및 무정차 간편신고 시스템 개발, 교통카드 단말기 전수교체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안전성 향상을 위해 BMS를 활용한 운수 종사자 휴게시간 보장 관리체계 구축, 광역버스 안전벨트 전수점검과 캠페인, 공항버스 유아용 카시트 설치 지원 등의 사업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경기 클린버스 시범사업, 미세먼지 제거 공기청정 필터 교체지원, 서울지역 G-Bus 라운지 조성, 도내 환승거점 정류소 시설개선 지원, 공공 와이파이 제공, G-버스 TV 이용불편신고 센터 운영 등도 함께 추진한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이날 도의회, 31개 시·군, 버스업체, 운수종사자와 함께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2022년까지 총 20개 사업에 327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