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홈런왕 예약’ 박병호, 이제 초점은 6년 연속 100타점
더보기

‘홈런왕 예약’ 박병호, 이제 초점은 6년 연속 100타점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9-16 05:30수정 2019-09-16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움 박병호는 8월에만 11개의 아치를 그려냈고 9월에도 뜨거운 타격을 이어 가며 홈런왕을 예약했다. 박병호는 KBO리그 최초 6연속 시즌 100타점 대기록에도 도전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주자를 불러들이는 데 집중하겠다.”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33)는 올해 후반기 시작과 함께 홈런에 대한 미련을 버렸다.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유독 기복이 심했던 전반기. 스스로에게 가혹하다 싶을 정도로 자책을 가하는 그에게 더 이상 ‘홈런’ 기록은 무의미했다. 팀 성적을 위해 타점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게 박병호의 굳은 의지였다.

박병호는 “지금보다 더 많이 출루하고, 안타를 쳐 그냥 ‘야구’ 자체를 잘하고 싶다”는 말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야구’라는 표현에서 알 수 있듯이 그만큼 당시 박병호의 상황은 절박했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내려놓으니 성적이 따랐다. 박병호는 8월에만 11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단숨에 홈런 단독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9월에도 3홈런을 기록, 계속되는 불방망이로 15일까지 32개의 아치를 그려 홈런왕을 사실상 예약했다. 공동 2위인 팀 동료 제리 샌즈와 SK 와이번스 최정(이상 28개)과의 격차는 4개다.

관련기사

샌즈와의 경쟁은 사실상 끝났다고 봐도 무방하다. 같은 유니폼을 입고 있는 둘은 잔여경기가 많지 않다. 키움은 현재 6경기가 남았는데, 두 중심타자는 팀 2위 경쟁을 위해 시즌 끝까지 함께 선발 라인업에 나설 전망이다. 같은 기회라면 현재 앞서 있는 박병호가 유리할 수밖에 없다.

자연스럽게 박병호의 초점은 이제 원래 계획대로 타점으로 향한다. 최대한 타점을 많이 쌓는 게 팀을 위해서도, 또 개인을 위해서도 가장 최상의 시나리오다. 박병호는 현재 95타점을 기록 중인데, 남은 경기에서 100타점 고지를 밟으면 6년 연속 100타점이라는 역사를 쓰게 된다. 해외 진출 기간(2016~2017)을 제외하고 2012년부터 이어지는 꾸준한 기록이다. 달성하게 되면 KBO 역사상 최초의 값진 기록이 된다.

팀 2위 탈환에도 박병호의 타점 생산은 매우 중요하다. 키움은 최근 서건창, 이정후 등 상위 타선을 맡고 있는 타자들의 컨디션이 나쁘지 않다. 4번타자 박병호가 제 화력만 과시할 수 있다면, 팀 타선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제 몫을 하는 타자의 ‘동기부여’만큼 무서운 것은 없다. 특히 그 주인공이 박병호라면 더욱 그렇다. 홈런왕과 함께 타점 부문에서도 역사를 만들려는 그의 행보는 팀을 넘어 KBO리그 모든 야구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