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曺임명땐 민란수준 저항 있을것”
더보기

한국당 “曺임명땐 민란수준 저항 있을것”

조동주 기자 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 확산]“최후통첩… 임명땐 특검-국조”
바른미래-민평당 등 공조 추진… 특검법 의결 과반수 확보 가능성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공식 임명되면 민란 수준의 저항이 벌어질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한국당은 바른미래당뿐 아니라 민주평화당 등 다른 야당과 함께 ‘범(汎)야권 반(反)조국’ 대오를 만들어 특검 및 국정조사 추진, 해임건의안 발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 이는 최후통첩”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검찰이 엄정하려 해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수사를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겠느냐”며 “조 후보자 임명 즉시 특검과 국정조사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사건을 리처드 닉슨 미국 전 대통령의 하야를 이끈 ‘워터게이트’ 사건에 빗대며 공세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전화 통화에서 증거인멸을 교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동양대 총장의 증언에서 워터게이트 사건이 기억났다”며 “조 후보자를 임명하면 민란 수준의 저항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권의 검찰 공격과 조 후보자 비호 발언을 언급하며 “정권이 집단적으로 탄압의 최면에라도 걸린 것 같다”고 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민주평화당 탈당파 10명으로 구성된 대안정치연대도 이날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논평을 연이어 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블로그에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순간 (문 대통령의) 가파른 레임덕이 진행될 것”이라며 “이 문제로 스스로 레임덕을 조기에 자초하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한국당(110명)은 바른미래당(28명)과 민주평화당(4명), 대안정치연대(10명)와 일부 무소속 의원들까지 규합하면 특검과 국정조사, 해임결의안 의결에 필요한 재적 과반수(297명 중 149명)를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임명되면 한국당 모든 의원이 청와대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는 걸 시작으로 특검과 국정조사 성사를 위한 범야권 공조 등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조국 의혹#자유한국당#야당 특검 추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