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을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약 32만명 혜택
더보기

가을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약 32만명 혜택

뉴스1입력 2019-09-08 12:03수정 2019-09-08 12: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올해 가을부터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이 임신부까지 확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임신부와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올 가을(9~10월)부터 전국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에서 인플루엔자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549만명과 65세 이상 노인 800만명에 임신부 약 32만명이 더해져 전 국민의 27%인 1381만명이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영국, 호주 등은 태아 및 출생 후 6개월 미만 영아의 건강보호를 위해 임신중에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주요기사

다만, 임신 이외 열, 감염증상 또는 만성질환이 있다면 의사와 상담 후 접종여부를 결정해야한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관련 학회, 의사단체 등과 함께 안전한 임신부 예방접종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은 2회 접종대상자는 9월17일, 1회 접종대상자는 10월15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주소지에 관계없이 전국 지정의료기관 (총 2만426개소) 및 보건소에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지정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 문의 및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접종대상자는 접종기간에 맞춰 본인의 건강 상태를 잘 알고 있는 가까운 단골의료기관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예방접종 받으면 된다.

질본은 원활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위해 올해 백신은 지난해 대비 120만 도즈(9%)가 증가한 1407만 도즈가 공급될 예정이며, 일시적 수급애로에 대비해 추가로 9만 도즈을 확보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부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줄이고 질병부담을 감소시키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예방접종 정보 취약계층을 위해 홍보를 강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