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사퇴 여부는 거론하기 어렵다”
더보기

조국 “사퇴 여부는 거론하기 어렵다”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9-07 03:00수정 2019-09-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 확산]“저도 임명되어 죄송” 답변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사퇴할 의사가 있느냐는 자신의 거취 관련 질문에 “후보 사퇴 여부는 지금 거론하기 어렵다”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자신에게 사퇴할 의사가 있는지 묻는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지명된 사람으로서 모든 행보는 무겁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여 위원장은 ‘검찰 수사까지 받고 있는데, 지명하신 분(문재인 대통령)에게 큰 짐을 지워드리는 것 아니냐’고 묻자 조 후보자는 “저도 임명되어서 죄송하다”고 답했다. 여 위원장이 재차 ‘가정이 무너지고 있는데 법무부 장관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질문하자 조 후보자는 “저도 너무 가슴이 아프다”라고 답했을 뿐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관련기사
#조국#법무부장관#국회#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