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 태풍 ‘링링’ 직접 영향권…한라산 초속 31.2m 강풍
더보기

제주 태풍 ‘링링’ 직접 영향권…한라산 초속 31.2m 강풍

뉴시스입력 2019-09-06 21:17수정 2019-09-06 2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까지 순간풍속 초속 40m 이상 예상

제주도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 영향권에 든 가운데 한라산 윗세오름에서 최대 순간풍속 초속 31.2m 이르렀다.

6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8시 기준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h㎩), 최대풍속 초속 43m인 강도가 강한 중형 태풍으로,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3㎞의 속도로 제주도 서쪽 해상을 향해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7일 새벽 2시께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서쪽 100㎞ 부근 해상까지 최대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으로 7일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6일 오후 8시30분 기준 제주지역 주요 지점별 최대 순간풍속(초속) 현황은 한라산 윗세오름 31.2m, 사제비 24.9m, 서부지역 고산 24.3m, 가파도 23.4m, 동부지역 성산 19.3m, 수산 18.2m, 북부지역 새별오름 27.1m, 제주 17.2m, 남부지역 서광 18.9m, 서귀포 14.5m 등이다.

주요기사

현재 시간당 5~15㎜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는 제주지역은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산지에는 4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8시20분 기준 주요 지점별 하루 강수량 현황은 한라산 윗세오름 153㎜, 사제비 130㎜, 북부지역 오등 50.5㎜, 제주 39.9㎜, 동부지역 송당 47㎜, 성산 39.9㎜, 남부지역 중문 44㎜, 서귀포 39.6㎜, 서부지역 마라도 49.5㎜, 고산 18㎜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수방 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