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원 공사현장서 90㎜ 대전차용 고포탄 발견…인명피해 없어
더보기

수원 공사현장서 90㎜ 대전차용 고포탄 발견…인명피해 없어

뉴스1입력 2019-09-06 12:03수정 2019-09-06 12: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6일 오전 8시30분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소재 한 주상복합 건설현장에서 포탄이 발견됐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팔달구 우만동 소재 한 주상복합 신축 공사현장 관계자가 포크레인으로 흙파기 작업 도중 땅에 묻혀 있던 포탄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군 폭발물처리반과 함께 공사현장을 찾아 합동 조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군 폭발물처리반에 의해 파악한 결과, 90㎜ 대전차용 고포탄으로 한국전쟁 당시에 사용됐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당시 공사현장에는 수십명의 공사현장 관계자가 있었지만 불발탄이어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당 고포탄은 현재 군 폭발물처리반에서 수거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