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靑 수사 개입 우려” vs 靑 “수사 언급도 안해”…정면 충돌
더보기

검찰 “靑 수사 개입 우려” vs 靑 “수사 언급도 안해”…정면 충돌

뉴시스입력 2019-09-05 20:26수정 2019-09-05 2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조국 부인 표창장 위조 아니라는 취지 언론 인터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 매우 부적절한 것"
靑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표창 받은 당시 상황 점검해"
"수사 개입한 적도 없고 언급도 안 했는데 檢 그런 주장"

청와대는 5일 “검찰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언급한 적도 없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청와대의 언급이 ‘수사 개입’이라는 검찰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관련 의혹에 대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표창장을 받을 당시의 상황을 점검했다”면서 “그 결과 당시 정상적으로 표창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내부 기류가 변하고 있는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문의했다”며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해온 내용을 보면 기류가 흔들릴 이유가 없다는 입장과 함께 그 근거를 위와 같이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일부 언론에서 이를 기사화했다”며 “그런데 검찰은 이를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청와대는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지켜볼 것이다. 그리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그 당시 (조 후보자의 딸에게)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표창장을 준 기록이 왜 없는지를 확인했는데, 영어영재교육센터 직원이 대학 본부에 가서 표창장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그 당시 총장 명의로 표창장 발급이 많이 돼 대학 본부에서 표창장을 줄 때 소소한 것들은 대장에 기록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보도 이후 검찰은 청와대에 강하게 반발했다.

대검 관계자는 “금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