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자 1루가 무서워요” 천재 이정후도 두려워하는 병살타
더보기

“주자 1루가 무서워요” 천재 이정후도 두려워하는 병살타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9-05 17:01수정 2019-09-05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움 이정후. 스포츠동아DB

“주자 1루가 무섭더라고요.”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21)는 KBO리그에서 손꼽히는 ‘호타준족’이다. 정확한 콘택트 능력은 물론 빠른 발까지 갖추고 있어 상대 투수들이 가장 경계하는 대상이다. 올해는 최다안타 경쟁에서도 순위권에 이름을 올려 그 공포감을 더하고 있다.

그러나 ‘타격천재’도 두려운 게 있다. 바로 단 한 번의 타격으로 누상의 주자와 함께 사라지는 병살타다. 아무리 빠른 발을 가지고 있는 이정후여도 공보다 빠를 수는 없기에 늘 피하고 싶은 기록이다.

2017년에 데뷔한 이정후는 그해 9개, 2018년에는 5개의 병살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4일까지 12개의 병살타로 그 숫자가 부쩍 늘었다. 리드오프 역할은 물론 테이블세터를 불러들여야 하는 3번타자의 역할까지 맡은 터라 숫자가 늘어날 수밖에 없었다.

관련기사

이정후는 5일 고척 삼성 라이온즈전에 앞서 “올해는 정말 병살타가 무섭더라. 타석에 섰을 때 주자가 1루에 있으면 무섭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아예 ‘주자가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한 적 있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타자 본인이 부담스러워하지만, 코칭스태프는 계속해서 이정후에게 ‘강공’을 주문할 생각이다. 장정석 감독은 “이정후만의 일은 아니라고 본다. 누구나 그런 상황에서 병살타를 치면 두려워 할 수 있다”며 팀원을 끌어안았다. 이어 “최근 들어 이정후가 무사에서 병살타를 몇 개 쳤다. 그러나 나는 같은 상황이 다시 와도 이정후에게 강공을 주문할 것이다. 우리 팀에서 안타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타자다. 끝까지 믿으려 한다”고 설명했다.

정규시즌 144경기에서 타자가 병살타를 단 한 개도 안 칠 수는 없다. 지금의 과정은 이정후가 더 높은 단계로 가기 위한 또 하나의 성장통일뿐이다.

고척|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