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청문회 증인’ 서울대 교수 “장학금 존재 자체를 몰랐다”
더보기

‘조국 청문회 증인’ 서울대 교수 “장학금 존재 자체를 몰랐다”

뉴스1입력 2019-09-05 15:21수정 2019-09-05 15: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청문회 가서 증명할 게 뭐 있나요? (대학원에서) 한 게 없는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서울대 총동문회 장학금’ 의혹 관련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한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무척 답답해 했다.

윤 교수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우리 대학원에는 장학금 줄 누구를 추천하라고 내려온 공문이 없다. 2015년에 딱 1번 있다고 하더라”며 “부존재를 어떻게 (청문회에서) 증명하느냐”고 토로했다.


윤 교수는 조 후보자의 자녀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에 앞서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시절 지도교수를 맡았다. 조 후보자의 딸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때 총동창회 산하 장학재단인 ‘관악회’로부터 2014년 1·2학기 총 802만원의 장학금을 수령했다.

주요기사

윤 교수는 “우리(환경대학원)도 8월 말 (조 후보자 자녀의 장학금 사태에 대해) 처음 알았고, 그전까지 (조 후보자 자녀가 받은) 장학금 존재 자체를 몰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친구가 장학금을 받았는지도, 어떤 경로로 받았는지도 몰랐다”며 장학금과 관련해 청문회에 나가서도 따로 할 말이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특지장학금에 대해 증명할 자료 등 준비하는 바 있는가’를 묻는 기자 질문에 “한 게 없어서 증명할 게 뭐가 있느냐. 행정실에 물어보긴 해야…(할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윤 교수는 그러면서 “(앞서 압수수색을 통해 대학원 서류 등을) 검찰에서 가져갔으니 검찰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서울대 동창회 장학금을 신청하거나 전화, 연락한 적이 없다”며 “서울대 장학회에서 한번 받은 장학금은 반납이 불가능하다고 했고 그래서 (반납하려고 했지만) 두 번째 장학금도 받게 됐다”고 해명했다.

국회 법사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조 후보자 증인채택을 위한 협의를 갖고 11명의 증인을 채택하기로 했다.

여야가 합의한 증인은 윤 교수를 비롯해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 안용배 창강애드 이사, 임성균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운용역, 최태식 웰스씨엔티 대표, 김병혁 더블유에프엘 사외이사, 신수장 관악회 이사장, 장영표 단국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김명주 동양대 산학협력단장 등 11명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