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관방 “욱일기 게시는 ‘정치적 선전’ 아냐” 주장
더보기

日관방 “욱일기 게시는 ‘정치적 선전’ 아냐” 주장

뉴스1입력 2019-09-05 14:44수정 2019-09-05 1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5일 일본 군국주의 상징 욱일기를 내거는 행위에 대해 ‘정치적 선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년 올림픽 경기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한 데 따른 논란과 관련해 “욱일기 게시는 정치적 선전이 아니다”며 “(조직위는) 반입 금지품으로 정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스가 장관은 한국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북한·중국과 연대해 도쿄올림픽 욱일기 반입 문제에 대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그런 움직임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아침 해가 떠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한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이전 제국주의 시절부터 육·해군 깃발로 쓴 전범기로 현재 육상·해상자위대도 이 깃발을 사용 중이다.

주요기사

특히 일본의 침략전쟁 사실을 부정하는 극우단체 회원들은 2차 대전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등 주요 행사 때마다 이 욱일기를 내걸고 있어 ‘욱일기에 정치적 의미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은 자국 내 현실과도 거리가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게다가 올림픽헌장은 ‘스포츠의 정치적 이용’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은 그 자체만으로도 문제가 될 소지가 크다.

이와 관련 한국 국회 문광위는 지난달 29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 내 욱일기 반입 금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한 상황. 외교부도 이달 3일 “욱일기가 주변 국가들에 과거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은 일본 측도 잘 알 것”이라며 “일본 측이 겸허한 태도로 역사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일본 정부와 마찬가지로 “욱일기는 일본 국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깃발을 게시하는 것 자체는 정치적 선전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