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상정 “조국, 사법개혁의 상징…데스노트 여부보다 개혁 중요”
더보기

심상정 “조국, 사법개혁의 상징…데스노트 여부보다 개혁 중요”

뉴스1입력 2019-09-05 14:40수정 2019-09-05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그동안 다른 공직후보자와 달리, 사법개혁의 상징성을 갖고 있는 후보”라며 “따라서 도덕성이라는 잣대만으로, 그것도 검증되지 않은 의혹으로 쉽게 재단할 수는 없다”고 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이렇게 전하며 “정의당이 더 고민하는 것은 조국 후보자가 신뢰의 위기에서 회복하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이 좌초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그동안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는 말씀을 일관되게 드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당이 조속한 입장을 내주길 바라는 많은 국민과 언론이 있었다. 정의당이 너무 좌고우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정의당은 내일 진행되는 청문회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그동안 고심해온 의견을 최종적으로 종합해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정의당 데스노트에 올리느냐 올리지 않느냐 보다, 정의당원과 지지자들이 집단지성을 통해 개혁의 길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중요하게 봐달라”고 했다.

주요기사

심 대표는 또 “정의당은 우리 당의 가치를 지키면서 협소해진 개혁의 길을 뚫고 사법개혁을 가능케 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며 “정의당은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의당다운 판단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