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한국당 또 청문회 안하겠다면 감당못할 후폭풍 올 것”
더보기

이인영 “한국당 또 청문회 안하겠다면 감당못할 후폭풍 올 것”

뉴스1입력 2019-09-05 09:26수정 2019-09-05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합의 후 발표를 하고 있다. 2019.9.4/뉴스1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여야가 합의한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청문회를 하겠다고 합의해놓고 또 청문회를 안하겠다고 나온다면 국민들로부터 감당할 수 없는 후폭풍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5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당 내부에서 반발하는 기류들을 아직 정리하지 못해 시간이 자꾸 끌어지는 데, 이런 것들이 아쉽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는 6일 하루짜리 인사청문회 개최에 극적 합의했지만, 한국당 내부와 바른미래당에서는 ‘증인 없는 맹탕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이다.

이에 청문회가 다시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는 데 대해 이 원내대표는 “5일 전에 적어도 증인을 부를 수 있어야 되는데, 내일 하루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가족 증인뿐만 아니라 모든 증인을 법적으로 제도적으로 강제해서 청문회장에 나올 수 있도록 할 수가 없다”고 못 박았다. 이어 “그럼에도 불가능한 이야기를 한국당 안에서 강경파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이라며 “결론은 났는데 한국당에서 증인채택과 관련해 시간을 벌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청문회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원내대표는 “저희는 원칙을 지키면서 청문회를 하려 했다”고 강조하면서 “한국당이 조금 뒤늦게, 청문회를 안했을 경우 생기는 여러 불이익 등을 감안해서 청문회를 하겠다고 나온 것 같다”고 에둘러 답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미에서 축구로 치면 프리킥 찬스를 그냥 날려 버릴 수 없으니까 한국당이 청문회 하자고 나왔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사상 초유 ‘대국민 기자간담회’에 대해선 “조국 후보의 무제한 기자간담회는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