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재부품 中企 “석달내 日제품 대체가능” 19% 그쳐
더보기

소재부품 中企 “석달내 日제품 대체가능” 19% 그쳐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9-05 03:00수정 2019-09-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기협 설문… 10%는 “절대 불가” 일본의 소재부품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중소기업은 전체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부품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중소기업 간 연구개발(R&D) 협력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4일 공개한 ‘국내 소재부품기업의 일본 수출 규제 대응실태 및 R&D현황’에 따르면, 국내 소재부품 수입 기업 중 3개월 내에 해당 제품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9%에 불과했다. 10%는 대체가 아예 불가능하다고 답했고, 64%는 부분적으로만 대체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소재부품 수입 기업은 75%가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사태로 매출 감소와 생산 중단, R&D 축소 등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은 52%가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61%가 자체 기술력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해 위기가 기회가 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산기협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공동 R&D 사업을 추진하고 전문연구요원제를 확대하는 등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주요기사
#소재부품 국산화#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