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조국 청문회 열고도 낙마 못 시키면 모두 사퇴 각오하라”
더보기

홍준표 “조국 청문회 열고도 낙마 못 시키면 모두 사퇴 각오하라”

뉴스1입력 2019-09-04 21:52수정 2019-09-04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후 경남 창원대학교 봉림관 1층 소강당에서 열린 ‘홍준표와 청년 네이션 리빌딩을 발하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3/뉴스1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더불어민주당과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인사청문회를 열고도 조국(후보자)을 낙마시키지 못하면 그땐 의원직을 사퇴할 각오를 하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만약 ‘들러리 청문회’ 참가 후에도 낙마시키지 못하면 야당이 조국(후보자) 임명을 정당화시켜준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땐 원내대표뿐 아니라 청문회에 참여한 법사위원들 모두 여당 2중대 들러리 의원이 되는 것”이라며 “국민적인 분노가 여러분들의 행태를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행동을 보니 여당 2중대를 자처하는 괴이한 합의”라며 “정치판에서 원내대표의 임기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더 야당 망치지 말고 사퇴하라”고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무슨 약점이 많아서 그런 합의를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기가 막히는 야당 행동”이라고 했다. 또 “청문회를 거치고 나면 무슨 명분으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하려는 것인가”라며 “조금 더 내공이 있어야 야당 원내대표를 할 수 있었는데 너무 일찍 등판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