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펜스 美 부통령, 아일랜드 방문에 트럼프 호텔 이용…“대통령 제안”
더보기

펜스 美 부통령, 아일랜드 방문에 트럼프 호텔 이용…“대통령 제안”

뉴스1입력 2019-09-04 15:47수정 2019-09-04 15: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일랜드를 공식방문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수도 더블린이 아닌 그곳에서 약 290km 떨어진 서쪽 해안 둔버그에 있는 트럼프 호텔을 숙소로 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 CBS와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오전 마이클 히긴스 아일랜드 대통령과 회담을 위해 아일랜드를 방문했다. 그는 둔버그에 도착한 뒤 다시 비행기를 타고 더블린으로 날아가 일정을 소화하고 저녁에는 다시 둔버그로 돌아갔다.

펜스 부통령이 굳이 멀리 있는 둔버그에 숙소를 잡은 이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 때문이었다. 마크 쇼트 부통령 비서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지시를 내리듯 요구를 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쇼트 비서실장은 “그것은 ‘펜스 부통령은 가족이 있는 둔버그에 가겠지’라며 ‘내 호텔에서 묵는 게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둔버그는 펜스 부통령의 증조모가 살았던 곳이기도 하다. 펜스 부통령은 이번 아일랜드 방문에 아내와 여동생, 어머니를 모두 대동했다. 가족 여행 경비는 펜스 부통령이 개인적으로 부담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의 경비는 세금으로 충당한다. 둔버그에 있는 트럼프 호텔이 그 이익을 보고 있는 셈이다. 둔버그에서 더블린까지 왕복하는 전용기 비용까지 포함하면 납세자들의 부담은 더 커진다.

펜스 부통령도 비판을 의식한듯 “우리는 국무부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했고, 이곳에 묵어도 좋다는 승인을 받았다”며 “아일랜드에 대한 미국의 우정을 재확인하면서 동시에 내 가족의 고향을 찾을 수 있는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법조계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펜스 부통령에게 한 ‘제안’이 사실상 헌법 위반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헌법상 대통령은 법으로 정해진 봉급 이외에 연방정부나 주정부로부터 금전적 이익을 취하는 것이 금지돼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에도 해외 정상들이나 자신의 관료들에게 트럼프가(家)의 리조트나 호텔을 여러 차례 추천해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의 취임 후 연방정부는 적어도 160만달러 이상 트럼프 가족 사업체에 돈을 지출했다.

자크 에버슨 프리랜스 기자에 따르면 트럼프 내각의 75%, 공화당 상원의원 절반 정도가 워싱턴 디시에 있는 트럼프 호텔을 이용했다. 정부감시단체인 책임정치센터는 2015년 이후 공화당 소속 정치인들이 트럼프 가족 사업체에 지출한 비용이 2000만달러에 가깝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폐막한 날 다음 G7 정상회의를 플로리다주에 있는 자신의 골프리조트에서 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