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동 한 중학교서 포르말린 누출…학생 51명 병원 이송
더보기

안동 한 중학교서 포르말린 누출…학생 51명 병원 이송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4 13:45수정 2019-09-04 13: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안동 한 중학교에서 유독물질 포르말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4일 오전 경북 안동의 한 중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2ℓ가 누출돼 학생들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당시 과학실에는 23명의 학생이 있었으며 총 5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학생들은 눈이 따갑고 속이 메스꺼운 증상으로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서는 장비 4대를 동원해 포르말린을 제거하는 중이다. 수업 중 학생 부주의로 포르말린이 새 나온 것으로 보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